Log in

2012 Google I/O

2012.06.23  -  2012.06.29

Minku Lee at San Francisco, CA

Order

Google I/O에서 제공하는 Wi-Fi는 5GHz 장비 전용. 더불어 2.4GHz 핫스팟 등의 전원을 꺼 달라고 부탁한다.

슬슬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간단한 아침 식사를 Google I/O에서 마련 해 준다고 하는데, 그걸 먹을지 아니면 다른 곳 가서 먹을지 고민중.

잠깐 비행기 이야기. 비행기에서 시간을 어떻게 보낼 지 고민하다가,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에 영화화된 헝거 게임이 있길래 얼른 봤다. 소설만큼 흡입력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굉장히 재밌었음!

시차적응이 되지 않은 탓인지 2시에 깼다. 최근들어 꿈을 자주 꾸는 것 같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넥서스 태블릿을 못 받게 되는 꿈을 꾸었다;

Airbnb로 예약한 집의 주인과 이야기했다. 만나서 반갑다는 이야기로 시작해서 어디서 왔는지, 와서 어땠는지 물어보다가 마지막엔 디아블로랑 문명, LOL 이야기로 끝났다. 근처 좋은 레스토랑도 알려주고 Google I/O에 가려면 어디서 버스를 타야 하는지도 알려주었다. 타코벨 혹시 어디 있는지 아냐고 물어봤더니, 더 좋은 멕시코 레스토랑을 알려줬다. 혹시나 작업할 공간이 필요하면 자신의 사무실로 오라는 친절한 제안까지 받았다.

Airbnb의 힘을 실감했다. 호텔에 묵었다면 매일 패스트푸드만 먹었을지도..

대중교통 정보가 나오지 않아 정말 아쉽긴 하지만, 미국에서 애플 지도의 진가를 확인하는 느낌이다. :)

오늘은 밥먹고 들어가서 쉬어야겠다는 생각에, 근처 푸드코트에 있는 타이 식당에 들어옴. 비쥬얼 보고 별로겠다 생각했는데 예상 외로 맛있다;

호텔이 아닌 일반 가정집에 묵으니, 인터넷이 굉장히 빨라서 좋다. Comcast 라인인데 IPv6 주소까지 잡힌다;

금요일까지 묵을 숙소에 도착했습니다. 첫 airbnb 경험이 될 텐데, 과연 어떨지!

전에 왔을때는 타보지 못했던 케이블카. 멋지다. 심지어 아직도 주요 교통수단.